PCAF는 금융기관의 자산 운용으로 인한 금융 배출량 산정과 공개에 중점을 두고 있는

금융기관 주도 글로벌 이니셔티브입니다. PCAF의 한국 파트너인 KOSIF 는 국내 금융기관의

금융배출량 산정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금융 배출량 산정은 탄소중립 목표 수립과 이행을 위한 기반을 제공합니다.

금융권 "탄소 줄여야 대출 가능"…목표 미달땐 은행돈 못 쓴다  대출과 투자를 통한 간접적인 탄소 배출량을 줄이라는 요구를 받는 금융사들이 탄소배출량과 감축 목표를 공개하기 시작했다.  금융사들은 계열사뿐 아니라 대출과 투자를 해준 기업들에 대한 탄소배출량을 측정‧공개해 탄소 감축 목표를 제시하면서 친환경 기업을 지원하고 저탄소 경제로 전환에 기여하겠다는 포부다.  금융사의 탄소배출량 공개는 산업계 등 사회 전반의 탄소감축 움직임에 촉매제가 될 전망이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금융지주는 최근 국내 금융사 최초로 국제 기준에 맞춘 '자산 포트폴리오 배출량'을 공개하고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했다. 자산 포트폴리오 배출량에 따르면 KB금융 계열사들이 대출과 투자를 해준 기업들과 각종 프로젝트파이낸싱(PF)에서 1년간 배출하는 이산화탄소의 총량은 2676만 이산화탄소 환산톤(tCO2eq)이다.  KB금융이 1년간 자체적으로 배출하는 탄소배출량은 14만톤이다. KB금융이 대출과 투자를 한 기업이 배출하는 전체 양의 0.5% 수준이다.  금융사들의 탄소배출량에 대한 논의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속도를 냈다.  파리기후변화협정 목표에 부합하는 탄소배출량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글로벌 이니셔티브인 SBTi(과학적기반감축목표이니셔티브)가 지난해 10월 금융회사의 탄소배출량 감축에 대한 가이던스를 첫 공개하자 KB금융이 발빠르게 대응한 것이다.  KB금융은 이 가이던스에 따라 ‘탄소회계금융협의체(PCAF)’의 방법론을 활용해 포트폴리오 탄소배출량을 측정했다. 특정기업에 대한 KB금융의 대출액(투자액)을 해당 기업 가치로 나누고, 여기에 해당 기업의 총탄소 배출량을 곱하는 식이다.  KB금융은 이를 통한 포트폴리오 탄소 배출량을 공개하고 203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33% 줄이고 2050년까지 완전한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는 ‘KB Net Zero STAR’ 전략을 세웠다. 이번 포트폴리오 탄소 배출량 공개를 바탕으로 SBTi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KB금융뿐만 아니라 우리금융지주도 2050년까지 그룹과 자산포트폴리오 탄소배출 제로달성을 장기 목표로...
Kosif 2021.11.28 추천 0 조회 35
2676만 이산화탄소 환산톤(tCO2eq). KB금융 계열사들이 대출과 투자를 해준 기업들과 각종 프로젝트파이낸싱(PF)에서 1년간 배출하는 이산화탄소의 총량이다. 포스코가 보유한 고로 9개에서 지난해 배출량(7565만tCO2eq)의 35%가량이자, 소형 승용차(연비 약 16㎞/ℓ로 가정) 2676만대가 내뿜는(연 주행거리 1만㎞) 탄소량과 같은 규모다. KB금융은 지난달 25일 국내 금융사 중 처음으로 이러한 ‘자산 포트폴리오 탄소배출량’을 공개하고,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했다.○빌려주고투자한 기업의 탄소배출량 합계자산 포트폴리오 탄소배출량이란 금융·투자회사에만 있는 개념이다. KB금융이 1년간 자체적으로 배출하는 탄소배출량은 14만tCO2eq다. KB금융이 돈(대출 및 투자)을 내준 기업이 배출하는 양의 191분의 1에 불과하다.KB금융은 포트폴리오 탄소배출량을 왜 공개했을까. 금융회사는 대출 및 투자를 통한 간접적인 탄소 배출량을 줄이라는 요구를 받는다. 금융회사가 탄소배출량이 많은 업종과 기업에 대해 금융지원을 많이 한다면 배출량이 더욱 늘어나는 결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문혜숙 KB금융 ESG전략 부장은 “1000개의 기업보다 1000개의 금융회사의 힘이 더욱 크다는 점에서 금융회사의 사회적 책임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말했다.○측정방법론탄소 배출량과 관련해선 합의된 방식의 정확한 측정이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파리기후변화협정 목표에 부합하는 탄소배출량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글로벌 이니셔티브인 SBTi(과학적기반감축목표이니셔티브)는 지난해 10월 금융회사의 탄소배출량 감축에 대한 가이던스를 처음 공개했다. 금융회사의 탄소 감축목표에 대한 기준이 처음 만들어진 것이다. KB금융은 발빠르게 대응했다. 포트폴리오 탄소배출량 측정을 위해 PCAF(탄소회계금융협의체)의 방법론을 사용했다. 탄소회계의 기본 계산법은 특정 기업에 대한 KB금융의 대출액(투자액)에 해당 기업의 가치(상장사의 경우 시가총액)를 나누고 해당 기업의 총탄소 배출량을 곱해 구한다. 가령 100억원의 가치로 평가받는 기업이 A기업이 KB금융에서 30억원을 빌렸다면 A기업 배출량×30%가 KB금융의 포트폴리오 탄소배출량에 가산되는...
Kosif 2021.11.28 추천 0 조회 15
금융기관의 탄소중립 달성 방안 워크숍  지난 6월 3일(목)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Kosif)과 PCAF(Partnership for Carbon Accounting, 탄소회계금융협의체) 공동주최로 국내 최초 금융기관의 탄소 중립 달성 방안 워크숍이 열렸습니다. PCAF는 2015년 네덜란드 은행들이 금융기관의 탄소배출 기여 정도를 수치화하기 위하여 설립 후, 전 세계 주요 금융기관들이 함께 운영하는 글로벌 이니셔티브로 확대되어 현재 약 110여 개 글로벌 금융기관이 가입, 국내에선 신한금융그룹, KB금융그룹, IBK기업은행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한국사회책임투자포럼은 PCAF의 한국 파트너로 이번 워크숍을 주관하여, 탄소 중립 동향 및 금융 섹터의 변화와 그에 따른 금융기관의 탄소 중립 달성 방안을 공유하고, PCAF에 참여하는 금융기관의 사례를 통해 탄소 중립 목표 수립 등을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날 20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참석하여, 국내 금융기관의 탄소 중립 이행에 앞으로 더 많은 관심과 참여가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PCAF는 지난해 말 과학적 기반의 금융기관 포트폴리오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 방법론을 발표하여, 금융기관은 앞으로 이 방법론을 활용하여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 및 온실가스감축 목표를 수립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Kosif 2021.11.28 추천 0 조회 18
0 +

전세계 가입 금융기관

0

운용자산

PCAF 멤버 리스트
신한금융지주
KB금융지주
기업은행
우리금융지주
미래에셋증권
Airport 하나금융지주Hong Kong (AAHK)
DGB금융그룹

문의안내

권정현 연구원  E-MAIL  jhkwon@kosif.org